광고

흰 소의 해, 주인공 백우를 ‘만나보 소’

우(牛)라차차, 신축년에 듣는 우리 소 백우 이야기

박영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08:18]

흰 소의 해, 주인공 백우를 ‘만나보 소’

우(牛)라차차, 신축년에 듣는 우리 소 백우 이야기

박영규 기자 | 입력 : 2021/01/05 [08:18]

농촌진흥청은 2021년 신축년(辛丑年) 흰 소의 해를 맞아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 했던 흰 색 한우인 백우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 백우  © 농촌진흥청

 

역사 문헌 속 백우

 

1399년 발간된 조선시대 수의학서인 「신편집성마의방우의방(新編集成馬醫方牛醫方)」의 기록을 보면 과거 우리나라에는 칡소, 흑우, 백우, 청우, 황우 등 다양한 털색(모색)을 가진 한우가 존재했다.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털색 개량의 방향을 황색으로 고정하게 됐으며, 황색 한우를 제외한 백우, 칡소, 흑우, 제주흑우 등 한우는 잡소로 취급해 점차 자취를 감추게 됐다.

 

3마리로 시작한 백우 복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09년 정읍과 대전에서 백우 암소 2마리와 수소 1마리를 수집했다. 이후 인공수정, 수정란 이식 등 생명공학기술을 활용해 개체 수를 늘려왔으며, 현재 가축유전자원센터(경상남도 함양군)에서 2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한 연구를 통해 백우가 황색 한우와는 같은 계통이지만 백색증(알비노)으로 털이 흰 색이며, 흰색 계통인 외래 품종 샤롤레와는 전혀 다른 우리 고유의 한우로 구별되는 특징을 가졌음을 밝혔다.

 

멸종위기 단계인 ‘백우’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우리나라 품종으로 등록되어 있다.

 

▲ 현재 백우는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경남 함양)에서 2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 농촌진흥청

 

백우 등 희소 한우 가축 무리(축군) 조성 추진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20년부터 백우, 칡소, 흑우 등 희소 한우의 유전 특성을 분석하고 과배란 처리, 성판별 등 생명공학기술을 개발해 가축 무리를 조성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백우의 가축 무리가 조성되면 분자유전학적, 영양생리적 특성을 밝히고 번식·개량 및 사양관리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이성수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흰 소의해를 맞아 백우 등 다양한 희소 한우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차별적 특성을 밝혀 가축유전자원의 가치를 확보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백우 관련기사목록
문화예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