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데이터 기반 스마트 양액공급 사업 인기

충북농기원, 디지털 기반 정밀 양액공급으로 농가소득 21% 증대

김한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2/16 [12:56]

데이터 기반 스마트 양액공급 사업 인기

충북농기원, 디지털 기반 정밀 양액공급으로 농가소득 21% 증대

김한중 기자 | 입력 : 2020/12/16 [12:56]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부터 외부환경 데이터 기반 스마트 양액공급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시설고추의 생산성이 8.5%(470kg→510kg/10a), 농업인소득은 21%향상(15,700천원→19,000천원/10a)되었고, 양액사용량은 관행보다 10%(120kg→108kg) 절감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 디지털 기반 정밀 양액공급.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디지털농업이란 사물인터넷(l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고효율 지능형 정밀 농업을 말한다. 디지털농업은 농업의 전 과정을 자동화‧디지털화하여 빅테이터를 구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를 적용하여 농사의 편리성‧생산성‧품질향상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디지털농업의 기술적 부분에 속하는 스마트 양액공급 시스템은 고온과 장마, 겨울철 일조부족 등 외부환경의 계절별 변화와 일별기상에 자동으로 대응하여 양액농도 및 배합조성을 조절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이 기술을 11월 하순부터 4월까지 일교차가 큰 기간에 출하되는 시설딸기 재배에 도입할 경우 양액비용 22% 절감, 생산량 17% 증대로 농가 수익이 18% 향상되는 결과가 예측된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이상찬 기술보급과장은 “본 사업은 일반적으로 설정 값 기준에 맞춰 공급되는 기존의 자동 양액공급 장치와 달리 외부환경의 변화에 따라 양액의 농도와 공급량을 조절하는 방식이다.” 라며, “이러한 스마트 양액공급 시스템 도입은 농가의 경영비를 대폭 절감시켜 농업인 소득향상에 도움일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디지털농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