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벼 드문모심기’로 생산비 대폭 절감

전북농기원, 스마트한 벼 신기술 재배로 생산비·노동력 줄인다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2/15 [13:37]

‘벼 드문모심기’로 생산비 대폭 절감

전북농기원, 스마트한 벼 신기술 재배로 생산비·노동력 줄인다

김순주 기자 | 입력 : 2020/12/15 [13:37]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쌀 생산비를 대폭 줄여 농업인들의 소득향상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벼 드문모심기’ 재배기술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벼 생육을 관찰하는 강영호연구사  © 전라북도농업기술원

 

벼 드문모심기는 모판의 볍씨 파종량을 상자당 300g 이상으로 늘리고 평당 이앙 포기수를 줄이면서 이앙할 때 심는 모의 수를 5개 내외로 줄여 필요한 육묘상자의 수를 대폭 줄여주는 기술이다. 

 

이러한 장점으로 김제·익산 등 대면적으로 벼농사를 짓는 쌀 전업농업인들을 중심으로 벼 드문모심기를 도입하려는 농업인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생산비용을 줄이는데 큰 기대를 하고 있다.

 

그러나 벼 드문모심기는 전용 이앙기가 필요하며 분얼(가지치기)이 늦게까지 일어나면서 쌀의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어 도입 초기 단계에서 지역에 맞는 적절한 재배기술을 정립할 필요성이 있다.

 

이에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국립식량과학원과 공동으로 전북지역에 60% 이상 재배되고 있는 신동진과 밥맛이 좋고 향이 우수하여 전북지역에 특화할 수 있는 밥쌀용 향미인 십리향을 대상으로 최적화된 벼 드문모심기 재배기술을 정립하기 위하여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올해 시험결과 신동진 벼를 6월 5일에 평당 60주로 이앙하였을 경우 관행재배와 비교하여 수확량이 2% 미만으로 감소한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국립식량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농자재 및 노동력을 30 ~ 40% 이상 절감(절감비용: 약 60,000원/10a)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벼 드문모심기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보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연차간 연구를 통한 벼 드문모심기 재배법을 정립하여 농가에 보급한다면 노동력이 부족한 농촌 상황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 강영호 연구사는 ‘전북지역에 적합한 드문모심기 재배기술을 확립하여 벼 재배 농가의 소득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벼 드문모심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