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산 팥 ‘홍다’ 기계수확 적합·품질 우수성 확인

동시 성숙성 90% 이상·쓰러짐 거의 없어 일시 기계수확 가능

강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22:04]

국산 팥 ‘홍다’ 기계수확 적합·품질 우수성 확인

동시 성숙성 90% 이상·쓰러짐 거의 없어 일시 기계수확 가능

강규호 기자 | 입력 : 2020/09/17 [22:04]

제주도농업기술원이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과 공동 육성한 신품종 팥 ‘홍다’가 기계수확 재배실증 결과 일시 수확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국산 팥 '홍다'제주지역 기계수확 적합  © 제주도농업기술원

 

제주 대표 특산품로 꼽히는 ‘오메기떡’은 원료 곡식으로 팥을 이용한다. 그러나 팥은 파종·수확 등의 작업 시 인력의존도가 높아 대부분 값싼 중국산 팥을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재래종 팥은 수확기에 잘 쓰러지고, 꼬투리가 동시에 익지 않아 일시 수확은 물론 기계 수확이 어려울 뿐 아니라 미 성숙립 발생 등 품질이 균일하지 않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농업기술원은 도내 '오메기떡’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품질이 우수하고, 기계수확에 적합한 신품종 ‘홍다’를 대상으로 파종·수확 기계화 재배실증을 추진했다.

 

팥 주산지 2개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실증한 결과, ‘홍다’는 올해 49 일간의 긴 장마에도 불구하고 10a 당 130kg 이 생산됐다.

 

제주 재배 생육특성에서는 90% 이상의 동시 성숙성을 보였고, 착협고는 14cm 로 높아 쓰러짐이 거의 없음에 따라 일시 기계수확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가을 팥 재배작형은 6월 하순 ∼ 7월 중순 파종 후 10 월 수확하지만, 이번 농가실증은 처음으로 여름재배 작형을 시도해 5월 중순 파종 후 8월 중순에 수확했다.

 

여름재배 시 줄기에서 넝쿨이 나오지 않고 직립해 동시 성숙성이 높았고, 쓰러짐도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육지부 팥 생산시기보다 약 3개월 일찍 수확할 수 있는 장점과 수확 후 당근·양파 등 월동채소 재배가 가능해 향후 재배면적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품질 면에서 종실(열매)은 명도·적색도·황색도가 높아 밝은 적색을 띠었으며, 삶았을 때 통팥은 담백하고 단맛이 더 있어 ‘오메기떡’ 가공 적성이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연동 제주도농업기술원 농산물원종장장은 “농업인의 의향과 소비성을 고려해 내년에는 농가 재배실증 면적을 확대 할 계획” 이라며 “오메기떡 원료곡으로 국산 팥 ‘홍다’의 중국산 대체와 함께 재배기술 보급에도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