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딸기 탄저병·역병·시들음병 동시 진단기술 개발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유전자 증폭기술 활용

박영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6 [04:22]

딸기 탄저병·역병·시들음병 동시 진단기술 개발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유전자 증폭기술 활용

박영규 기자 | 입력 : 2020/06/16 [04:22]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가 유전자 증폭기술을 활용해 딸기 주요 병해 3종에 대한 진단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 딸기시들음병증상  ©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딸기에 주로 발생하는 병해인 탄저병·역병·시들음병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딸기 주요 병해인 탄저병·역병·시들음병은 발병 초기 관부에 발생하면 증상이 유사해 육안으로 진단하기 어렵다.

 
또 이들 병이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경우에는 병원균 배양에 의한 진단이 필요해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딸기묘의 병 발생 여부를 정확하게 가려낼 수 있는 ‘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Real time PCR·유전자 증폭기술)을 이용한 다중 분자 진단법’을 개발했다.

 
이번 기술은 병 의심 증상을 보이는 관부, 탁엽, 뿌리 등의 샘플로부터 디엔에이(DNA)를 추출해 감염 여부를 판단하며 단독 감염, 복합 감염 모두 진단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기술은 3시간 내 진단이 가능해 이병 식물체에서 병원균을 분리해서 진단하는 기존 방법(5∼7일 소요)보다 신속하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남명현 연구사는 “이번 진단 기술 개발로 신속·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진단 시간을 더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지속 연구·개발해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포커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