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과 과수원 동절기 저온·한파 피해 관리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대목 보온·동해 방지 적정시기 준수” 강조

김한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2/27 [09:18]

사과 과수원 동절기 저온·한파 피해 관리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대목 보온·동해 방지 적정시기 준수” 강조

김한중 기자 | 입력 : 2019/12/27 [09:18]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25일 동절기 저온 및 한파로 인한 사과원 피해 예방을 당부했다.  

 

▲ 사과 시험포장 동해 대책     ©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충청남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최근 사과원에서는 노동력 절감과 고품질 사과 생산을 위해 왜성대목(접목 재배를 할 때 접수 품종의 원래 크기를 작게 만드는 대목)을 이용한 밀식과원 조성이 급속 확대되고 있다.   

 
국내에 가장 많이 보급된 M.9대목은 기존의 일반대목이나 M.26대목에 비해 왜화도(키를 낮추는 정도)는 높지만 동해에는 약한 편이다.  

 
동해는 △전년도 결실 상태 △병해충 피해에 의한 조기 낙엽 △배수 불량 등의 피해를 입어 세력이 약해진 나무를 중심으로 피해가 크다.  

 
또한 3월 상순 나무 내 수액 이동 후 일교차가 심할 경우에는 햇빛을 많이 받는 대목 부위에 동해가 많이 발생한다.  

 
아울러 피해를 입은 나무에는 나무좀이 추가로 피해를 가해 과실 생산은 물론, 회복도 불가능해진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과실 수확 이후부터 한파가 오기 전까지 대목에서 첫 번째 가지 부위까지 백색 수성페인트와 물을 1:1 비율로 섞어 도포해 주거나 대목 부위를 반사필름이나 신문지 등 보온 덮개로 감싸주는 것이 좋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 강경진 연구사는 “백색 수성페인트를 도포할 때에는 대목 부위와 그 주변을 골고루 도색하는 것이 더욱 안전하며 동해 방지 적정시기를 지켜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