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농진청, 포도 꽃송이 다듬는 ‘표식기’ 개발

손가락에 끼워 펜처럼 사용… 효율 높고 노동력 부담 덜어

김한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07:51]

농진청, 포도 꽃송이 다듬는 ‘표식기’ 개발

손가락에 끼워 펜처럼 사용… 효율 높고 노동력 부담 덜어

김한중 기자 | 입력 : 2019/11/29 [07:51]

농촌진흥청은 포도 재배 농가에서 꽃송이를 다듬는 데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펜 형태의 표식기를 개발했다.

 

▲ 생장조정제 처리 후 접목 집게 꽂아 표시(기존 방법)     © 농촌진흥청

 

포도를 재배할 때는 일정한 맛과 크기를 유지하기 위해 꽃송이 끝을 3~4cm만 남기고 윗부분을 훑는 다듬기 작업이 필요하다.

 

이때 호르몬(생장조정제) 처리 여부를 표시하는데, 주로 페인트를 칠하거나 집게를 달아야 해 번거롭고 불편하다.

 

이번에 개발한 표식기는 손가락에 끼워 쓰는 펜 형태로, 2초(기존 7초)면 호르몬 처리 여부를 표시할 수 있어 간편하다.

 

 

잉크를 담을 수 있는 용기와 잉크가 나오는 부분, 손가락에 끼울 수 있는 접착테이프(벨크로 테이프)로 구성돼 있다.

 

표식기는 작업자의 오른손 네 번째 손가락에 끼우고 점을 찍듯 줄기에 표시하면 된다.

 

잉크 자국은 10일 정도 줄기에 남아 있어 다른 작업자가 작업할 때도 쉽게 알 수 있다.

 


표식기는 현재 특허 출원 중이며, 산업체 기술 이전을 통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명수 과수과장은 “이번 포도 표식기 개발로 농가의 노동력 부담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현장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꾸준히 개발해 보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