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설재배 딸기, 노지재배 포도가 최고 소득

농촌진흥청, 2018년산 농산물 소득조사 결과 발표

김한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15:28]

시설재배 딸기, 노지재배 포도가 최고 소득

농촌진흥청, 2018년산 농산물 소득조사 결과 발표

김한중 기자 | 입력 : 2019/09/23 [15:28]

농촌진흥청은 2018년산 주요 농산물 52품목(쌀, 콩, 축산물 등 일부 제외)에 대해 5,300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소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포도 신품종 평가회 모습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과수·화훼 재배농가는 전년대비 소득이 증가하였고, 식량작물·시설채소는 소폭 증가, 노지채소는 약간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10a(1,000m2)당 소득이 가장 높은 품목은 시설딸기(촉성)로, 전년대비 3.6% 증가한 1,173만원 수준으로 조사되었다.

 

시설작물 중 딸기 다음으로 소득이 높은 품목은 촉성오이( 1,165만원), 장미(1,050)였으며, 노지작물 중에서는 포도(492), 배(354), 복숭아(346) 등 과수가 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파프리카와 토마토는 최근 3년 소득순위가 지속적으로 하락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통적 식량작물인 겉보리(17만원), 밀(17만원), 쌀보리(15만원) 등은 비교적 소득이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노동시간당 소득 면에서는 고랭지무(47천원/시간), 시설포도(38), 고랭지배추(33), 쌀보리(31), 가을배추(28) 등 노지채소 및  식량작물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과 비교했을 때 소득이 증가한 품목은 27개이고, 소득이 감소한 품목은 21개로 분석되었다.

 

전년대비 소득이 50% 이상 크게 증가한 품목은 시설고추(59.2%), 고랭지무(53.0%) 등 이었다.

 

시설고추는 기상이변에 의한 단수는 하락 하였으나, 단가 상승 및 에너지 절감기술로 비용이 절감(11.7%)되어 소득은 59.2% 증가하였다. 고랭지무는 단수는 전년대비 18.9% 감소하였으나, 전년대비 공급량 감소(20.4%)로 단가가 상승(70.3%)하여 소득이 53.0% 증가하였다.

 

반면, 소득이 30% 이상 감소한 품목은 겉보리(△43.8%), 쌀보리(△32.9%) 등이었다. 겉보리는 단수 증가(6.7%) 및 재배면적 증가(40.8%)로 단가가 크게 하락(24.7%)하여 소득이 43.8% 감소하였다. 쌀보리는 기상이변으로 단수가 감소(19.2%)하였으며, 재배면적 증가(97.6%)로 단가가 하락(0.2%)하여 소득이 32.9% 감소하였다.

 

농촌진흥청 우수곤 농산업경영과장은 “2018년은 기상악화로 농업경영 여건이 어려웠으나, 농가들의 선제적 대응으로 전년대비 소득증가 품목이 많았다. 앞으로도 합리적인 영농설계와 경영으로 품질과 수량을 관리하고 비용을 절감하며, 농가에 맞는 출하처 발굴과  상품화가 요구된다.” 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