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폭염으로 사과 햇볕 데임 피해 발생 증가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사과 햇볕 데임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당부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6:25]

폭염으로 사과 햇볕 데임 피해 발생 증가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사과 햇볕 데임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당부

김순주 기자 | 입력 : 2019/08/12 [16:25]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장마가 끝난 후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사과 과실에 햇볕 데임(일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과원 관리에 주의를 다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사과(홍로품종) 데임 피해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햇볕 데임 피해는 높은 온도와 강한 광선의 상호작용에 의해 발생하며 주로 나무의 남, 서쪽 방향에서 많이 발생한다. 조, 중생종 품종(썸머킹, 아리수, 홍로 등)이 만생종 품종(후지 등)보다 일찍 발생하며 왜화도가 높은 대목일수록 발생이 증가한다. 또한, 수세가 약하거나 과다 결실된 경우, 수분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과다 착과된 가지에서 과실이 갑자기 고온과 강한 광선에 노출될 경우도 발생이 증가한다. 

 
햇볕 데임 피해를 받은 과실은 태양 광선이 닿은 면이 흰색 또는 엷은 노란색으로 변하며 증상이 진행되면 피해를 받은 과피가 갈색으로 변하거나 엷은 색으로 퇴색된다. 피해 정도가 심한 경우 피해 부위가 탄저병 등의 병에 2차 감염되어 부패되고, 수확기가 되면 동녹이 심하게 발생하기도 한다. 

 

▲ 사과 데임 예방 미세 살수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햇볕 데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과원 토양 내 적당한 수분이 유지될 수 있도록 물주기를 짧게 자주하고 전면 초생재배를 하여 고온피해를 예방하며 폭염과 가뭄이 오래 지속되면 사과원의 잡초를 짧게 베어 수분 경합을 방지해야 한다. 

 
또한 과실이 많이 달린 가지는 버팀목을 받치거나 끈으로 묶어 강한 직사광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며 나무 내부까지 햇볕이 골고루 들어갈 수 있도록 웃자란 가지를 제거하되 지나치지 않도록 한다. 

 
햇볕 데임 피해 발생이 우려되면 미세살수(대기온도가 31±1℃일 때 30분 살포, 5분간 정지)를 하거나 탄산칼슘(크레프논 또는 칼카본 40~50배액, 10~15일 간격 3~4회)을 살포한다. 

 
권태영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앞으로 지구온난화에 의한 기온 상승으로 사과 햇볕 데임 발생 및 피해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므로 사과 재배농가에서는 적극적으로 피해 예방에 힘써 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