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폭염기 시설하우스 온도저감 기술 보급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여름철 시설하우스 관리 ‘공기순환․빛가림’중요

강규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8/06 [12:20]

폭염기 시설하우스 온도저감 기술 보급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여름철 시설하우스 관리 ‘공기순환․빛가림’중요

강규호 기자 | 입력 : 2019/08/06 [12:20]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시설하우스 온도저감 기술 보급에 팔 걷고 나섰다.

 

▲ 미세한 물입자를 분무하여 시설내부의 열을 흡수한 수증기가 외부로 배출되도록한 안개분무시설     ©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온도저감 기술은 시설하우스 내부온도를 낮추어 고온피해를 줄이고 안정적으로 작물을 생산하는 관리 방법으로 공기순환 팬 및 차광(빛가림), 안개분무 시설을 통해 생산성과 경제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그동안 여름철 하우스에서는 한낮에 환기를 해도 40℃ 가까이 온도가 올라 작물이 스트레스를 받아 개화와 수정 불량, 광합성 저하 등의 생육장해를 입어 왔다. 

 
이번에 보급한 기술은 시설하우스 내에 안개분무시설, 차광막, 공기순환 팬 등 시설하우스 내 온도를 낮추는 시설을 하나로 묶어 농가에 적용하는 기술이다. 

 
지난해 광양시 상추 농가에 안개분무시설과 공기순환 팬을 적용한 시범 사업추진 결과 고온기 시설 내부 온도를 4~5℃ 낮춰 설치 전보다 생산성은 10%, 경제성은 1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온기 적정 온도 관리로 7~8월 여름 상추 생산성이 20% 증가하였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 김희열 기술보급과장은 “시설하우스 작물의 생육 장해 예방을 위해 온도 저감 시설을 확대 보급하여 폭염으로 인한 농작물을 보호하고, 고품질 농작물 생산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