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창승 詩] 화엄사 능소화

김창승 시인 | 기사입력 2019/07/18 [00:59]

[김창승 詩] 화엄사 능소화

김창승 시인 | 입력 : 2019/07/18 [00:59]

▲ 화엄사 능소화     © 김창승 시인


화엄사 능소화 

금강과 천왕문 사이에 

불기둥으로 피었습니다. 

 

가로지른 기와 담장 

그 아래로 떨어지면 금강 

위로 떨어져내리면 천왕입니다. 

 

어딘들 어떻습니까! 

이쪽은 무량, 저편은 극락 

떨어진 자리가 천국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