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시 없는 은은한 초록빛 장미 '그린펄'

2014년 음성 꽃동네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선물한 의미 있는 장미

김한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03:36]

가시 없는 은은한 초록빛 장미 '그린펄'

2014년 음성 꽃동네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선물한 의미 있는 장미

김한중 기자 | 입력 : 2019/06/25 [03:36]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6월 24일 양재동 aT센터 화훼공판장 회의실에서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육성 품종인 장미 '그린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자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시장성 평가회를 갖었다고 밝혔다.  

 

▲ 장미 '그린펄'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2011년 품종보호 등록된 ‘그린펄’은 스텐다드형 절화장미로 꽃색이 초록빛이다. 꽃잎수는 67매 정도이다. 절화수명이 다른 절화 장미보다 길고, 가시가 없는 큰 장점을 지니고 있어서 농가와 소비자 모두 취급하기 용이하여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경매사들은 은은한 초록빛깔의 색감을 지니고 가시가 없어 관리가 용이한 특성을 지닌 '그린펄'이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전망했다. '그린펄'은 지난 2014년도에는 음성 꽃동네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선물한 의미 있는 장미이기도 하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조성연 연구사는 “앞으로 시장 경매사, 중도매인 뿐 만 아니라 소비자패널 테스트를 병행하여 소비자에게 조금 더 가까이 다가서서 소비지 시장의 요구에 걸맞는 상품화 전략을 세울 것”이라며, “판로개척을 위한 마케팅 전략과 재배관리 기술 보급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보광장 많이 본 기사